ADVERTISEMENT

"키 170㎝ 팔자걸음" 괴산서 전자발찌 훼손한 46세男 공개수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자발찌 훼손하고 도주한 성범죄자 A씨. 사진 대전보호관찰소

전자발찌 훼손하고 도주한 성범죄자 A씨. 사진 대전보호관찰소

법무부 보호관찰을 받던 40대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보호관찰소에 따르면 17일 오후 8시 44분께 충북 괴산군 사리면 수암리에서 A(46)씨가 착용하고 있던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신호가 감지됐다.

이후 A씨는 경기도 용인과 광주·성남 지역으로 이동했으며, 현재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며 A씨를 추적하고 있다.

법무부 대전보호관찰소도 A씨를 공개수배하고 제보(042-280-1294)를 받고 있다.

타워크레인 기사인 A씨는 키 170㎝, 몸무게 90㎏으로 다소 뚱뚱한 체형이다. 두상이 크며 흰색 반소매 티셔츠에 검은색 바지, 검은색 뿔테 안경을 착용하고 검은색 가방을 메고 있다. 문신은 없으며 걸음걸이는 약간의 팔자걸음이 있다고 대전보호관찰소는 알렸다.

대전보호관찰소 관계자는 "A씨를 목격한 시민은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