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로또, 이 번호는 피해라"…눈길 끈 통계물리학자의 조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사진 '지식인사이드' 유튜브 캡처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사진 '지식인사이드' 유튜브 캡처

최근 한 통계물리학자가 로또 복권 번호를 고르는 요령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지식인사이드'에는 '통계물리학자가 알려주는 로또 번호 고르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는 '1·2·3·4·5·6'처럼 연속된 순자 배열이나 생일 등의 번호는 피하는 편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1·2·3·4·5·6은 적지 말라. 연달아 적는 사람이 그렇게 많다고 한다. 일주일마다 1만명이 그렇게 적는다"라며 "1·2·3·4·5·6을 적어서 당첨되더라도 당첨금이 얼마 안 된다"고 말했다. 로또 용지에 적힌 숫자를 세로로 쭉 이어서 적는 것도 비슷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일을 조합한 번호를 선택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은 아니라고 했다. 김 교수는 "생일로 조합하다 보면 31 이후의 숫자는 안 적게 된다"며 "생일로만 숫자를 조합하는 사람이 많다면 1등에 당첨됐을 때 당첨자의 숫자가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또 번호를 적을 땐 사람들이 많이 안 적을 것 같은 숫자를 적어야 하는데, 그런 숫자를 찾기 어려우니 고민하지 말고 자동으로 번호를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로또는 투자가 아니므로 큰돈을 쓰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내가 10년 동안 로또에 돈을 썼는데 단 한 번도 1등에 당첨되지 않았으니 이제 1등 당첨될 때가 됐다'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며 "과거에 엄청난 돈을 들여 수많은 로또를 샀다 하더라도 어쩌다가 로또를 한장 처음 산 사람과 당첨될 확률이 정확히 똑같다"고 설명했다.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될 확률은 814만 5060분의 1이다. 2등 당첨 확률은 135만7510분의 1이며, 3등은 3만5724분의 1, 4등은 733분의 1, 5등 또한 45분의 1이다. 1등부터 5등까지의 당첨 확률을 모두 합해도 2.36%이다. 반면 아무것도 당첨되지 않을 확률은 97.64%다.

김 교수는 "로또에 당첨될 확률이 워낙 낮으니 1등 당첨되는 걸 크게 기대하지 말라"며 "저도 사실 가끔 로또를 산다. 일주일 동안 작은 행복감을 느낄 정도로만 로또를 사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