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5명 정상과 연쇄 전화회담...중동국 "이스라엘 공격 중단시켜야"

중앙일보

입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의 전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러시아 당국은 푸틴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5명의 정상과 연달아 전화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 담당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전화 통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는 이미 통화를 마쳤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현재 중요한 것은 즉각적인 휴전을 보장하고 정치적 해결 과정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화하고 전례 없이 확장된 분쟁을 끝내기 위해 이제는 적극적이고 결정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동국은 푸틴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이스라엘의 공격을 중단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리아 대통령실은 아사드 대통령이 전화 회담에서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을 중단시키고 가자지구 내 민간인에게 인도적 지원을 전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란 대통령실은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저지른 범죄는 종식돼야 한다” 말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