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가자지구 남쪽 일시 휴전 합의…"이집트 통행 허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이스라엘, 이집트가 가자지구 남부에서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16일 오후 3시)부터 휴전에 들어간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지상 작전을 앞두고 민간인 대피로의 안전을 확보하고 인도주의 지원 물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통신은 휴전이 지속되는 정확한 시간은 명확하지 않다며 수시간에 이를 것이라는 소식통의 발언을 전했다.

이날 현지 매체인 예디오스 아로노스(YediothAhronoth)도 가자지구 남부에서 약 5시간 동안 임시 인도주의적 휴전이 선언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외국 여권을 소지한 피난민들이 이집트로 이동하기 위해 라파검문소가 재개통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외국 여권을 소지한 피난민들이 이집트로 이동하기 위해 라파검문소가 재개통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매체는 이번 휴전이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에 시작될 예정이며 이 기간에 가자지구의 일부 주민들은 라파를 통해 이집트로 빠져나가는 것이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라파검문소를 통해 인도주의적 지원이 허용될 것이라며 이는 전쟁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허용된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의 침공이 임박한 가운데 민간인들의 대피를 돕기 위해 라파 통로의 재개방을 추진해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 이집트 카이로에서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만난 뒤 “이집트와 가자 지구 사이의 라파 국경이 인도적 지원을 위해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린 유엔과 이집트, 이스라엘, 다른 국가들과와 함께 지원을 받고 필요한 이들에게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로서 어떤 인원이 어떤 규모로 이 통로를 이용할지는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다. 구호품을 실은 트럭들은 가자지구 진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일부 외국 여권 소지자도 라파 국경을 통해 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매체는 관리들이 이와 관련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