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대 대학원생, 화장실서 숨진 채 발견…유서엔 '공부 힘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대 중앙도서관. 사진 서울대

서울대 중앙도서관. 사진 서울대

서울대 대학원생이 '공부가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사망했다.

14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0분쯤 관악구 서울대 중앙도서관 화장실에서 이 학교 대학원생 2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는 도서관을 이용하던 한 학생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공부가 힘들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