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필로폰 24㎏ 밀반입 세관 직원이 도왔나…경찰, 수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마약 74㎏을 국내로 밀반입한 마약 유통 일당 26명을 검거하고 이 중 14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사 과정에서 압수된 필로폰과 나무도마 등 증거물. 사진 영등포경찰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마약 74㎏을 국내로 밀반입한 마약 유통 일당 26명을 검거하고 이 중 14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사 과정에서 압수된 필로폰과 나무도마 등 증거물. 사진 영등포경찰서

경찰이 다국적 마약조직의 필로폰 대량 밀반입에 인천공항 세관 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월 말레이시아인 마약 조직원들이 국내로 필로폰 24㎏을 밀반입할 당시 보안검색을 피할 수 있게 도와준 의혹(특가법상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관련해 인천공항 세관 직원 4명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두 차례 세관을 압수수색하고 여러 차례 현장검증에 나섰다. 또 세관 직원 4명 가운데 일부에 대한 통신영장도 발부 받았다. 경찰은 체포된 말레이시아 조직원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세관 직원들이 밀반입에 연루 됐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말레이시아 조직원들은 필로폰을 4∼6㎏씩 나눠 두꺼운 겨울 외투 등에 마약을 숨겨 입국했다. 경찰은 세관 직원들이 이들에게 정식 보안검색 게이트가 아닌 별도 통로를 안내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한 건 아닌지 확인 중이다. 통상 수백g의 필로폰을 지니고 입국하는 것도 쉽지 않은데 4∼6㎏씩 숨겨 들어왔음에도 적발되지 않은 점 역시 경찰의 의심을 샀다.

밀반입 필로폰 24kg은 한국·말레이시아·중국인으로 구성된 3개 마약 조직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에 들여온 필로폰 74kg의 일부다. 필로폰 74kg은 한 번에 약 246만명이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시가로는 2220억원에 달한다. 필로폰은 나무 도마 안에 숨기는 등의 수법으로 밀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밀반입한 마약을 국내에 유통하려던 마약 조직원 등 26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14명을 구속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관세청(인천공항 세관)은 이날 오후 “세관 자체적으로 확인해 보니 여러 정황상 개연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기관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협조하여 해명하고 있다”는 입장문을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