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채금리 급등에 비둘기 날리는 Fed…중동 전쟁이 변수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필립 제퍼슨 미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이 9일(현지시간) 미 댈러스에서 열린 전미실물경제협회(NABE)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필립 제퍼슨 미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이 9일(현지시간) 미 댈러스에서 열린 전미실물경제협회(NABE)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Fed) 인사들이 다음 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연일 비둘기파적 발언을 내놓고 있다. 최근 미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긴축적인 금융환경이 조성되자 기준금리 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이 금리 향방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필립 제퍼슨 연준 부의장은 “채권 수익률 상승으로 인한 금융 여건의 긴축 상황을 인식하고 또한 향후 통화정책 경로를 평가하는 데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 장기 국채금리가 5% 선 안팎을 기록하는 등 오름세를 그리는 만큼 기준금리 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미다. 장기금리가 오르면 기업과 가계의 금융비용을 높여 기준금리를 인상한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인데,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9월 FOMC 이후 0.40%포인트 상승해 4.8% 선 안팎을 오가고 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이날 로리 로건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최근 장기금리가 높은 수준을 유지한다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해야 할 필요성이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역시 최근 채권 시장의 긴축이 금리 인상 1회와 맞먹는 수준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BNP파리바의 옐레나 슐리예체바 미국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시장이 갑자기 연준을 대신해 모든 더러운 일을 하고 있다”며 “일부 매파를 포함한 대다수 Fed 인사들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대한 신중한 입장에 동의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준 인사들의 비둘기파적 발언 영향으로 뉴욕증시 3대 지수는 2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Fed와 시장이 국채금리 추이에 주목하는 가운데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은 새로운 변수다. 전쟁으로 인해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산하면 국채 수요가 늘어 금리가 하락(국채가격 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10일 아시아 시장에서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뉴욕 전장 대비 0.15~0.16%포인트 하락해 4.6%대에서 거래됐다. 뉴욕 채권시장이 ‘콜럼버스의 날’을 맞아 9일 휴장해 아시아 시장 개장과 함께 위험 회피심리가 반영된 것이다.

다만 이 같은 하락세는 단기적인 움직임이란 주장도 있다. 전쟁은 국채 발행 증가 우려를 키워 금리를 올릴 요인으로 작용할 거란 이유에서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최근 미 국채 장기금리 상승세에는 미 정부 재정적자 증가 우려가 상당 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전쟁 관련 재정 부담 역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쟁으로 인한 국제유가 상승 압력도 여전히 부담이다. 9일 WTI의 배럴당 가격은 86.38달러로 4.34%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란의 개입이 공식화된다면 미국은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 등 강경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감산 영향으로 공급 부족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가 심화할 경우 유가 상승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것이다.

전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자 10일 코스피 지수는 전장보다 6.15포인트(0.26%) 내려 2402.58에 마감했다. Fed 인사들의 발언 영향 등으로 장 초반 1% 넘게 상승했지만, 외국인 투자자 이탈이 가속화되면서 하락 전환한 것이다. 코스닥지수는 21.39포인트(2.62%) 떨어져 79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지수가 800선 밑으로 내려온 건 7개월여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