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가정집 화재…40대 아내와 딸은 살고 60대 남편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새벽 시간대 가정집에서 불이 나 일가족 중 두 명이 대피했지만 남은 한 명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새벽 충북 금산군 부리면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금산소방서

10일 새벽 충북 금산군 부리면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금산소방서

10일 새벽 4시 56분경 충남 금산군 부리면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이곳에 거주하던 60대 A씨가 사망했다.

당시 집 안에 있던 A씨의 40대 아내와 딸은 가까스로 대피했으며, 아내는 대피 과정에서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는 약 1시간 20분 만에 불을 진압했다.

샌드위치 패널 구조인 해당 주택은 66㎡가 전소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주방 쪽에서 불꽃과 연기가 보였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