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동남아 '그랩' 손잡은 카뱅, 인니 디지털은행 '슈퍼뱅크' 지분 투자

중앙일보

입력

카카오뱅크가 동남아시아 최대 슈퍼 앱 ‘그랩’과 손잡고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10일 카카오뱅크는 인도네시아 디지털 은행인 슈퍼뱅크(PT Super Bank Indonesia)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슈퍼뱅크는 그랩과 싱가포르 텔레콤의 컨소시엄을 최대주주로 한 인도네시아 디지털 은행이다.

카카오뱅크는 “슈퍼뱅크에 10%의 지분 투자와 함께 상품‧서비스 기획 협업에도 나서 동남아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글로벌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내 휴대전화 보급률은 100%에 가깝지만, 15세 이상 인구의 절반가량은 은행 계좌가 없다. 1만 8천여 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어 은행 서비스가 미치지 않은 지역이 많아서다. 카카오뱅크는 “인도네시아 디지털 뱅킹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슈퍼뱅크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 UX(사용자 경험) 혁신 및 상품, 서비스 기획도 함께 진행하며 'K-모바일 금융기술 역량 세계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전략적인 서비스 제휴 및 기술 협력을 통해 '글로벌 디지털뱅크 네트워크 구축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카카오뱅크가 미래 은행의 성공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만큼 다양한 기회를 모색해 중장기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슈퍼뱅크의 티고르 M.시아한(Tigor M.Siahaan) 대표는 "최고의 역량을 가진 디지털 뱅킹인 카카오뱅크와 함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 금융 소외 계층의 디지털 금융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