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분기도 "삼성 -4조, 하이닉스 -1.6조"…반도체 불황 탈출, 언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모습.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모습.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업계에서 시장 선행지표로 통하는 메모리 D램 현물가격이 반등세를 보인 가운데,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불황 터널’ 탈출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일 올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 범용 제품인 DDR4 8기가비트(Gb) 2666의 현물 가격이 1.448달러(약 1953원, 지난달 4일)→1.518달러(약 2048원, 지난 6일)로 한 달 새 4.83% 상승했다. 이 제품 가격은 지난해 말 2.004달러(약 2703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0% 가까이 하락했다가 지난달 초부터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D램 현물 가격은 대리점을 통해 이뤄지는 일시적 거래 가격인데, 통상 4~6개월 뒤 고정 거래 가격(기업 간 거래 가격)과 비슷해져 시장 선행 지표로 통한다.

최근엔 D램 고정 거래 가격도 하락세를 멈췄다. D램익스체인지가 집계한 DDR4 8Gb 제품의 지난달 평균 고정 거래가는 지난 8월과 동일한 1.3달러(약 1754원)로 집계됐다. 이 제품의 평균 고정 거래가는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내림세가 이어져 왔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정보기술(IT) 디바이스 수요 부진 여파로 반도체업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고난의 행군’을 이어오고 있다. 증권 업계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올 3분기에도 적자를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적자 폭은 줄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감소한 1조811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반도체(DS)부문만 쪼개서 보면 4조원 안팎의 영업적자가 날 것으로 예측된다.

다올투자증권은 삼성전자 DS부문의 영업적자를 4조2320억원, 상상인·SK·유안타증권도 각각 3조4120억원, 4조1000억원, 3조8510억원 등의 영업적자를 전망했다. 올 1분기(-4조5820억원)·2분기(-4조3600억원)보다 규모는 줄었지만 여전히 ‘어두운 터널’인 셈이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라인 모습.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라인 모습.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의 3분기 컨센서스는 영업적자 1조5847억원으로 집계됐다. 올 1분기(-3조4023억원)·2분기(-2조8823억원)보다는 개선세가 뚜렷하다. 반도체 업계는 오는 4분기 메모리 제품 가격이 본격적으로 상승 궤도에 오르면 내년쯤 적자 탈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길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업계가 올 2분기 메모리 감산 비용 영향을 피해갈 수 없지만, 감산 효과가 본격화하며 가격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특히 내년엔 메모리 공급이 제한적으로 증가해 가격이 더 뛸 전망”이라며 “올해 기저 효과나 감산 효과 등을 고려하면 내년 1분기부터 메모리 공급 업체들의 수익성이 더 회복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