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세영 '투혼의 금메달'…29년만 AG 배드민턴 여자단식 제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세영이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안세영이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 안세영(21·삼성생명)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천위페이(중국·세계 3위)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에서 안세영은 세계 3위 천위페이(중국)를 게임 스코어 2-1(21-18 17-21 21-8)로 꺾고 우승했다.

1세트 막판 무릎 부상을 입으며 다리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던 안세영은 통증을 호소했고 체육관이 일순간 조용해졌다. 그러나 투혼을 발휘해 다시 코트에 돌아온 그는 통증을 참으며 1게임을 따냈다.

1게임 종료 후 주저앉은 채 무릎 상태를 점검한 안세영은 2게임 초반 2-7까지 끌려갔다. 항저우가 고향인 천위페이를 향한 중국 관중의 응원은 커졌고,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한 채 2게임을 내줬다.

심기일전한 안세영은 마지막 3게임 초반 5-0까지 치고 나갔다. 몸을 날리는 특유의 수비를 보여주며 점수 차를 유지했고 11-5로 앞선 채 중간 휴식 시간을 보냈다. 반스매시가 네트를 타고 넘어가는 행운까지 따랐고 천위페이는 체력이 소진된 듯 실수를 거듭했다. 결국 10점 차까지 앞서 나간 안세영이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선수의 아시안게임 여자 단식 우승은 역대 두 번째이자 1994 히로시마 대회에서 우승한 방수현 이후 29년 만이다. 안세영은 이제 내년 열리는 파리 올림픽으로 향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