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엔솔, 세계 1위 토요타와 손잡았다…“북미 공급계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세계 1위 자동차 업체인 일본 토요타와 북미 전기차 시장 공급망 강화에 나선다. 이번에 토요타와 손을 잡으면서 LG엔솔은 글로벌 톱5 완성차 회사에 모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됐다.

미국 미시간주의 LG에너지솔루션 공장. 사진 LG에너지솔루션

미국 미시간주의 LG에너지솔루션 공장.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엔솔은 토요타가 향후 미국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탑재할 배터리에 대해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토요타와 배터리 공급 계약은 처음으로, 규모는 연간 20기가와트시(GWh)가량이다. 전기차 20만 대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합작 공장(JV)을 제외한 이 회사의 단일 수주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LG엔솔은 미국 미시간주(州) 공장에서 토요타에 공급할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기반 파우치셀이 탑재된 모듈을 공급하며, 올해 말부터 2025년까지 총 4조원을 투자해 도요타 전용 생산 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미시간 공장의 생산 능력은 40GWh 규모로 늘어난다.

이번 계약으로 LG엔솔은 폭스바겐·르노닛산·현대차·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토요타까지 글로벌 톱5 기업에 모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됐다. 일본 자동차 업계가 주로 자국 업체들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형성하는 것을 고려하면 의미 있는 성과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LG에너지솔루션 파우치 롱셀 배터리.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파우치 롱셀 배터리. 사진 LG에너지솔루션

토요타는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960만 대의 자동차를 팔아 매출 371조원을 기록했다. 북미 시장에서도 GM에 이어 판매량 2위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비교적 ‘늦깎이’로 불려왔지만 최근 들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공격적으로 신차를 출시해 2030년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350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덕분에 LG엔솔의 북미 시장 장악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배터리 업체의 약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계속 하락하면서(2021년 35.4%→올 상반기 28.7%, 중국 제외) 어렵게 1위를 수성하던 상황에서 ‘단비’가 된 셈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LG엔솔을 비롯해 삼성SDI·SK온 등 국내 3사의 점유율이 감소 중이지만 유럽과 북미 지역을 바탕으로 향후 50% 이상 반등할 것”이라며 성장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권영수 LG엔솔 부회장은 “세계 1위 자동차 회사 토요타와 배터리 선도 기업인 LG엔솔의 새로운 협력이 북미 전기차 시장의 커다란 진전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북미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하고 혁신적인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가와 데쓰오 토요타 북미법인 최고경영자(CEO)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을 확보하는 것은 제조·제품 계획의 중요한 부분”이라며 “LG엔솔과 협력해 고객의 기대에 걸맞은 높은 안전성, 성능, 품질의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LG엔솔은 현재 미국 미시간주·온타리오주·오하이오주 등에서 단독 공장 2곳과 합작 공장 6곳을 가동하고 있거나 건설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