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공효진, 63억에 산 빌딩 160억에 내놨다…"팔리면 100억 차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검정색과 흰색 줄무늬가 얼룩말이 연상돼 ‘지브라 빌딩’으로 불리는 공효진 건물. 사진 네이버 지도 캡처

검정색과 흰색 줄무늬가 얼룩말이 연상돼 ‘지브라 빌딩’으로 불리는 공효진 건물. 사진 네이버 지도 캡처

배우 공효진이 2016년 63억원에 매입한 서교동 빌딩을 160억원에 내놨다. 희망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면 단순 계산으로 7년 만에 100억원가량의 차익을 보게 되는 셈이다.

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공효진은 자신이 지분 50%를 차지하고 있는 건물임대회사 ‘로이714’를 통해 소유한 서울 마포구 서교동 366-7 ‘ROY714’ 빌딩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물 가격은 160억원, 대지 3.3㎡당 1억300만원 수준이다.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로이714’는 지난 2016년 1월 한남동에 보유중이던 또 다른 건물을 담보로 50억원을 대출받고 개인돈 13억원을 투자해 총 63억원에 2층짜리 단독주택건물을 매입했다. 당시 건물의 3.3㎡당 시세는 4000만원대로 주변 7000만원대보다 훨씬 저렴했다.

‘로이714’는 매입 직후 이 건물을 허물어 2017년 9월 지하 3층, 지상 6층 총 9층  규모로 새 건물을 준공했다. 연면적은 1745.09㎡로 신축으로 기존보다 훨씬 넓은 연면적을 확보하게 됐다.

배우 공효진. 뉴스1

배우 공효진. 뉴스1

공효진은 법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는 경우 개인이 살 때보다 더 많은 돈을 빌릴 수 있고, 금리 또한 유리하게 적용된단 점을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저층 건물을 매입해 신축한 것이 건물 가치를 끌어올렸단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건물 신축 비용을 제외하고도 공씨가 최소 5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길 것이라고 예측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