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길에 쓰러진 40대…경찰이 숟가락으로 콜라 먹여 살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쓰러진 저혈당 시민의 상태를 살피는 경찰들. 사진 강원경찰청

쓰러진 저혈당 시민의 상태를 살피는 경찰들. 사진 강원경찰청

길을 걷던 중 저혈당으로 쓰러진 40대 남성이 경찰의 신속한 대처로 목숨을 구한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4일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월 12일 강원 태백시 황지동의 한 길가에서 40대 남성 A씨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태백경찰서 황지지구대 소속 경찰관들은 도로 옆 인도에서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관들은 A씨의 상태를 살폈고, 의식이 희미하게 남아 있던 A씨는 본인이 저혈당이 있다는 사실을 힘겹게 알렸다.

이에 경찰관들은 인근 마트로 달려가 콜라를 구매하고 근처 모텔에서 숟가락과 빨대를 구해왔다.

이들은 숟가락에 콜라를 담아 A씨에게 조금씩 먹이며 상태를 확인했다. A씨는 경찰관들의 빠른 대처에 서서히 의식을 회복했고, 이후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 인계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최하영 순경은 "처음에는 술을 마시고 길에서 잠들어 있는 줄 알았는데 가까이 다가가니 팔에 상처가 나 있는 등 심상치 않았다"며 "빠르게 조치해 응급환자가 무사히 회복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