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금은방 주인 한눈 판 사이…1675만원 어치 '골드바' 들고 튄 3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추석 연휴 전날 금은방에서 1600만원 상당의 골드바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구속됐다.

강원 고성경찰서는 30대 A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추석 연휴 전날인 지난달 27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한 금은방에서 “골드바를 사겠다”고 속인 후 60대 주인이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37.5g짜리 골드바 5개(1675만원 상당)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A씨 동선을 추적해 지난달 30일 낮 12시 30분쯤 고성군의 한 건물 앞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훔친 골드바 5개 중 처분하고 남아있던 3개를 회수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