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외국인들 흉기들고 다녀요"…알고보니 명절 보내려 모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광산경찰서. 뉴스1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광산경찰서. 뉴스1

광주 광산구에서 외국인 여러 명이 칼과 술병을 들고 거리를 배회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3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50분쯤 다수의 외국인이 흉기와 술병 등을 들고 거리를 활보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인근 주택으로 들어간 동남아시아 출신 이주노동자 3명의 동선을 추적해 신병을 확보했다.

다만 조사 결과 이들은 명절 기간 함께 음식을 나눠 먹기 위해 각자 부엌칼과 맥주병 등을 들고 거리를 걸은 것으로, 주택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를 장바구니 등에 담지 않아 소동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이들에게 범죄 의도가 없었다고 판단해 주의를 준 뒤 귀가시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