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 얘기해요" BTS 정국, 아미 감동케한 열애설 해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국.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국.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열애설을 직접 부인했다.

정국은 지난 2일 오후 음원 스트리밍 및 팬덤 플랫폼 스테이션 헤드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자꾸 (여자친구 유무를 묻는) 글이 보여서 그런데 지금 여자친구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일만 하고 싶기 때문에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며 "여자친구는 아미(BTS 팬)로 하자. 지금은 진짜 아미들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속이 시원하다"며 "이제 걱정하지 말고, (여자친구에 대해) 그만 얘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정국은 지난 7월 선보인 첫 솔로곡 '세븐'에 이어 지난달 29일 두 번째 싱글 '3D'를 발표하고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3D'는 2000년대 중반 유행한 힙합과 댄스를 기반으로 한 올드스쿨풍(복고풍의 일종)의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래퍼 잭 할로우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3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3D'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데일리 톱 송 글로벌' 차트에서 3일 연속 3위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