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서 몇달간 썩은내 진동"…고독사 추정 40대 남성 발견

중앙일보

입력

서울 강동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동경찰서. 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최근 몇 달간 악취가 났다는 주민들 말에 비춰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2일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 아파트 엘리베이터에는 "최근 악취 민원은 6층 세대 입주민 사망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유가족에게 연락해 세대 출입이 가능하면 방역을 철저히 할 예정"이라는 안내문이 관리사무소장 명의로 붙었다.

경찰이 지난달 28일 이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아파트 내부를 확인했으나 범죄 혐의를 의심할 만한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우편함에는 미납된 석 달 치 관리비 고지서와 카드회사·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보낸 우편물이 발견됐다.

이 아파트 입주민들은 지난 몇 달 동안 악취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며 아파트 측에 조치를 요구해왔다. 주민들은 엘리베이터 내 게시물에 "50일 넘도록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며 호흡 곤란과 두통을 겪고 있다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