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역도 세계신기록 金' 리성금 "부모님과 인민들 생각에 눈물 나"

중앙일보

입력

역도 여자 49급에서 세계 신기록으로 우승한 북한 리성금. AP=연합뉴스

역도 여자 49급에서 세계 신기록으로 우승한 북한 리성금. AP=연합뉴스

"부모님들과 온 나라 인민들에게 경기 (금메달) 소식을 안겨줬다고 생각하니 눈물이 저절로 나왔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49kg급에서 세계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딴 북한의 리성금이 소감을 밝히며 울먹였다. 리성금은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49㎏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92㎏, 용상 124㎏으로 합계 216㎏을 들어 우승을 차지했다.

합계 213㎏(인상 94㎏·용상 119㎏)을 들어올린 중국의 장후이화를 3㎏ 차이로 제쳤다. 인상에선 장후이화가 앞섰지만, 용상에서 리성금이 역전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리성금은 용상과 합계에서 세계신기록도 세웠다. 종전 세계신기록은 장후이화의 용상 120㎏, 합계 215㎏이었다. 장후이화는 2019년 파타야, 2022년 보고타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이 체급 강자다.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눈물 흘리는 리성금. AFP=연합뉴스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눈물 흘리는 리성금. AFP=연합뉴스

리성금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48kg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북한이 지난 3월 전 종목을 통틀어 선정한 '2022년 10대 최우수 선수'에도 포함됐다. 북한 '엘리트 체육'의 산실로 불리는 북한군 산하 4·25체육단 소속이다.

리성금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흘린 땀방울이 헛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로 2019 파타야 세계선수권 이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감췄다.

리성금은 "코로나 (봉쇄) 기간을 기술도 육체도 올리기 위한 좋은 계기로 여기고 지금까지 국내에서 힘차게 훈련해왔다"면서 "그 결과 대회에서 세계 기록을 쟁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리성금은 내년 파리올림픽 출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미소를 지으며 "그건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