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월 출생아수 2만명대 무너졌다…결혼도 작년比 5.3% 감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7월 출생아 수가 처음 2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반기 출산율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7월 인구 동향’에 따르면 7월 출생아 수는 1만9102명이다. 1년 전보다 1373명(6.7%) 줄었다. 7월 기준으로 2만명을 밑돈 건 월간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후 처음이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9월 한차례를 제외하곤 줄곧 감소세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하반기에 들어서자마자 출생아 수가 급감한 만큼 3~4분기 전망도 밝지 않다. 합계 출산율(여성 1명당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하는 출생아 수)은 1분기 0.81명에서 2분기 0.7명으로 떨어졌다. 2분기가 역대 최저다. 통상 연말보다 연초에 아이를 낳는 걸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4분기 출산율이 연간 가장 낮은 경우가 많다. 올해 말엔 출산율이 0.6명대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고령화 추세에 따라 사망자는 늘어나는 추세다. 7월 사망자는 2만8239명이었다. 1년 전보다 2166명(8.3%) 늘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아 7월 전체 인구는 9137명 자연 감소했다.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45개월째 자연 감소 중이다.

무엇보다 혼인이 감소세를 굳힌 점이 두드러졌다. 7월 혼인 건수는 1만4155건이다. 전년 대비 5.3% 줄었다. 5월부터 3개월 연속 감소세다. 올해 들어 가장 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벗어나며 잠시 반등한 혼인 건수가 다시 줄었다.

한국 사회에서 결혼은 출산으로 이어지는 입구다. 출생아 중 결혼을 통한 비율이 97.5%(2020년 기준)라서다. 입구가 좁아진 만큼 세계 꼴찌 수준의 출산율도 당분간 끌어올리기 어려울 전망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만 18~34세 청년 2041명을 설문한 결과 “결혼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6년 56%에서 2021년 39.1%로 쪼그라들었다.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결혼을 많이 하는 연령층인 30대 인구가 줄고, 미혼 청년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