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휠체어 타고 나온 이재명 "이젠 상대를 죽여 없애는 전쟁 그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3시55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손성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3시55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손성배 기자

구속영장 청구 기각 결정을 받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3시49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벗어났다.전날 오후 8시33분 검찰 호송용 승합차를 타고 구치소 안으로 들어간 지 7시간16분 만이었다.

석방된 이 대표는 집회를 이어가던 지지자들 앞에 서 “인권 최후의 보루라는 사실을 증명해준 사법부에 깊이 감사하다”며 “정치가 언제나 국민 삶을 챙기고 국가의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것이라는 사실을 여야와 정부 모두 잊지 말고 이제는 상대를 죽여 없애는 전쟁이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 누가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경쟁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로 되돌아가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구치소 건물에서 휠체어를 타고 교도관들의 안내를 받아 정문 앞까지 내려온 뒤 휠체어에서 내려 오른손으로 지팡이를 짚고 교도관에게 90도로 인사했다. 이 대표가 고개를 숙여 인사하자 교도관은 거수 경례를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3시47분쯤 서울구치소 안에서 휠체어로 정문 앞까지 이동한 뒤 지팡이를 짚고 걸어 나오고 있다. 손성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3시47분쯤 서울구치소 안에서 휠체어로 정문 앞까지 이동한 뒤 지팡이를 짚고 걸어 나오고 있다. 손성배 기자

이날 0시부터 천준호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과 조정식 사무총장, 전날 당선된 신임 홍익표 원내대표와 정청래, 김영진, 서영교, 김용민 의원 등 50여명이 속속 구치소 앞에 집결했다. 구속영장 기각 소식은 2시23 기자단에 전해졌고 2시 40분쯤에는 이 대표가 전날 오전 녹색병원에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때 이용한 승합차가 구치소 정문 앞에 대기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지자들과 함께 정문에서 차량까지 인간 통로를 만들고 이 대표를 기다렸다.

이 대표는 도열한 민주당 의원, 당직자와 일일이 악수를 한 뒤 차량에 탑승해 취재진이 진을 친 집회 장소까지 약 100m를 이동해 마이크를 잡았다. 이 대표는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것 같아도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즐거워야 마땅한 추석이지만, 우리 국민들의 삶과 경제, 민생 현황은 참으로 어렵기 그지없다. 우리 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이 나라 미래에 도움이 되는 존재가 되기를 정부 여당과 정치권 모두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이 27일 오전 2시30분쯤 서울구치소 앞에서 구속영장 기각 집회를 하다 영장 기각 소식을 듣고 환호하고 있다. 손성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이 27일 오전 2시30분쯤 서울구치소 앞에서 구속영장 기각 집회를 하다 영장 기각 소식을 듣고 환호하고 있다. 손성배 기자

이 대표 영장 기각 소식 전해지는 순간 지지자들은 모두 일어나 환호하고,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 재임 당시 운중동 통장으로 연을 맺었다는 구자필씨는 “이재명을 지키고 민주당이 반드시 승리해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10월 국정감사부터 반격의 시간이 시작될 것이고 10월11일 강서구 보궐선거에서 승리의 깃발을 들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야당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 구속영장실질심사에 변호인으로 참석한 박균택 변호사도 구치소 정문 사이로 이 대표가 나오는 모습을 지켜봤다. 박 변호사는 “단체장이 적법하게 행정을 한 것인데도 검사, 법률가의 판단으로 처벌하려 한다면 법의 지배가 아니라 법률가가 지배하는 세상일 것”이라며 “전통적인 관념에서 보면 구속영장 기각은 당연했다”고 말했다.

27일 구속영장이 기각돼 석방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교도관들이 끌어주는 휠체어를 타고 서울구치소에서 밖으로 나오고 있다. 손성배 기자

27일 구속영장이 기각돼 석방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교도관들이 끌어주는 휠체어를 타고 서울구치소에서 밖으로 나오고 있다. 손성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