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빠 보셨죠"…'윤학길 딸' 윤지수, 펜싱 女 사브르 개인전 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금메달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윤지수. 연합뉴스

금메달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윤지수. 연합뉴스

'프로야구 레전드' 아버지를 둔 펜싱 여자 사브르 국가대표 윤지수(30·서울특별시청)가 세 번째 도전 만에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윤지수는 26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사오야치(중국)를 15-10으로 물리쳤다. 윤지수는 아시안게임 개인전 첫 입상을 금메달로 장식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그는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은 여자 사브르 개인전이 열린 6개 아시안게임 대회에서 빠짐없이 메달을 따는 진기록을 이어갔다. 그중 4차례는 금메달이었다. 2002년 부산 이신미, 2010년 광저우 김혜림, 2014년 인천 대회 이라진이 정상에 올랐다. 윤지수는 9년 만에 다시 금맥을 캤다.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투수 윤학길. 중앙포토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투수 윤학길. 중앙포토

윤지수는 선수 시절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윤학길 KBO 재능기부위원의 딸로도 유명하다. 윤 위원은 전인미답의 '100 완투' 기록을 세우는 등 롯데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윤 위원은 딸이 펜싱 선수가 되는 것을 반대했다. 운동선수의 길이 힘들다는 걸 가장 잘 알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펜싱을 시작한 윤지수는 인천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의 단체전 우승에 힘을 보탰다. 2020 도쿄올림픽에선 선배들을 도와 한국 여자 사브르의 사상 첫 단체전 메달(동메달)을 일궜다.

아버지의 운동 DNA와 승부사 기질을 물려받은 윤지수는 승부처에서 '몰아치기' 능력이 탁월했다. 국제무대에서 여러 차례 팀의 역전을 이끌었다. 올림픽, 두 차례 아시안게임 등 큰 대회 경험이 많은 덕분에 올해 대표팀의 세대교체 과정에서 에이스 김지연(34)을 이을 간판이자 맏언니가 됐다.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지연은 지난 4월 은퇴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함께 출전한 전은혜(26), 최세빈(23), 홍하은(24)은 모두 윤지수보다 어리다.

세 번째 도전 끝에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윤지수. 연합뉴스

세 번째 도전 끝에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윤지수. 연합뉴스

윤지수는 16강전에서 파올라 플리에고(우즈베키스탄)를 상대로 초반 3-7까지 밀리며 위기를 맞았으나 특유의 몰아치기로 역전했다. 특히 12-14 몰린 상황에서 연속 득점을 올리며 역전 드라마를 썼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8강에 든 윤지수는 메달 획득에 대한 부담이 컸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8강에서 탈락한 아픈 기억 때문이다. 다행히 8강전에선 줄리엣 흥(싱가포르)을 15-6으로 제압하고 메달을 확보해 한숨 돌렸다. 펜싱 개인전에서는 준결승전에 패한 두 선수에게 모두 동메달을 준다.

가장 애를 먹은 건 준결승이었다. 상대는 윤지수가 도쿄올림픽(16강)과 올해 6월 아시아선수권(결승)에서 맞붙어 모두 패했던 자이나브 다이베코바(우즈베키스탄)였기 때문이다. 윤지수는 물러서지 않고 과감한 찌르기를 시도하며 접전으로 몰고 가 결국 15-14, 한 점 차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다이베코바 징크스를 깬 윤지수는 중국 홈팬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사오야치와의 결승전에서 1라운드를 8-2로 압도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그는 마지막 집중력을 잃지 않고 침착하게 승리를 확정했다. 부상 투혼도 빛났다. 고질적인 무릎 부상에 시달렸던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국내 대회를 뛰다 무릎 부상을 당했다. 윤지수는 마취 주사와 테이핑으로 버틴 끝에 한국 여자 사브르에 자신의 시대를 열었다.

승리를 확정하던 순간의 윤지수. 연합뉴스

승리를 확정하던 순간의 윤지수. 연합뉴스

한국 펜싱은 이날 끝난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인전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일궜다.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오상욱과 구본길이, 여자 에페 개인전에선 최인정과 송세라가 '집안싸움'을 벌여 금, 은메달을 나눠 가졌다. 윤지수가 이날 금메달을 추가했고,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홍세나가 동메달을 보탰다. 27∼29일엔 남녀 에페·플뢰레·사브르의 단체전이 이어진다. 한국은 남녀 사브르와 남자 플뢰레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