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여선수, 연예인보다 예쁜 자연미인" 中네티즌 관심 폭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SNS에 시후 관광 북한 선수라고 소개된 여성. 사진 왕이신문 캡처

중국 SNS에 시후 관광 북한 선수라고 소개된 여성. 사진 왕이신문 캡처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북한 선수들이 유명 관광지 시후(西湖)를 방문해 중국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시후는 6.5㎢에 달하는 호수로 아름다운 경관 10곳을 지칭하는 ‘서호 10경’으로 유명하다.

26일 허신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SNS에 “지난 24일 시후에서 여러 국가의 선수들을 만났는데 북한 선수들이 가장 눈길을 끌었다”며 “여성 선수들은 흰색 셔츠와 베이지색 바지를 입고 가방을 든 수수한 모습이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들의 복장은 평범했지만, 단정했다”며 “당당하면서도 겸손한 모습에 자신감이 느껴졌다”며 자신이 찍었다는 북한 선수의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관련 해시태그가 26일 한때 포털 사이트 바이두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입은 옷은 중국의 1990년대 스타일이지만, 순박하고 표정이 밝아 보인다”거나 “중국의 어떤 연예인보다도 더 예쁜 자연미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폐쇄적이어서 신비한 이미지가 강한 북한인을 접할 기회가 거의 없었던 중국인들이 경기장 밖에 모습을 드러낸 북한 선수들에 주목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분석했다.

지난 23일 아시안게임 개막식 때 중국인들은 5년 만에 국제 스포츠 무대에 복귀한 북한 선수단이 입장하자 큰 함성과 박수로 열렬히 맞이했다.

아시안게임 조직위 정보 사이트에 따르면 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18개 종목에서 185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북한은 26일 오전까지 치른 축구, 탁구, 기계체조, 유도, 복싱 등 5개 종목에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으며 아직 금메달 소식을 전하진 못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