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 

“아빠, 내 마약 때문에 졌죠?” 장남이 묻자 남경필의 대답

  • 카드 발행 일시2023.09.27

좋은 일과 나쁜 일은 함께 온다. 남경필 인생이 그랬다. 33세에 “엉겁결에” 당선된 후 내리 5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4년엔 경기지사가 되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도지사 당선 직후 이혼을 겪었다. 같은 해 군 복무 중이던 장남은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 2017년엔 유력 대선주자 후보로 거명될 만큼 정치적 입지가 커졌지만 이번엔 장남의 마약 사건이 터지며 곤욕을 치렀다. 이듬해엔 경기지사 재선에 실패했다. 정치 인생 첫 패배였다. 하지만 그해 재혼했다.

정치를 시작해도 이상하지 않을 55세(2019년)에 남경필은 홀연히 정계를 떠났다. 엇갈린 인생 궤적은 그의 말에 따르면 “인생사 무한히 반복되는 새옹지마”였다.

특히 남 전 지사 장남이 연루된 사건·사고는 ‘그림자’처럼 그를 따라다녔다. 유력 정치인 자녀가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는 종종 있다. 대개 애써 외면하거나 시치미를 뗀다. 남 전 지사는 부모의 보호 본능을 거스르는 행동을 취했다. 아들을 경찰에 직접 신고했다.

지난 14일, 장남 상습 마약 사건이 일단락됐다. 1심 재판부는 아들 남씨에게 상습 마약 매수·투약 혐의로 징역 2년6월 형을 선고했다. 선고 직후 그는 인터뷰 요청에 응하며 장남 마약 사건과 관련해 “수년간 말 못 했던 속사정을 이제는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복된 자수와 가족 신고 이면에는 어떤 속사정이 있었을까. 정계 은퇴는 단지 정치적 이유 때문이었을까. 장남 사건은 ‘아버지’ 남경필과 ‘정치인’ 남경필에게 어떤 의미였을까. 사업가로 나선 지 4년째, ‘기업인 남경필’은 어떤 모습인지도 궁금했다. 인터뷰는 지난 18일 중앙일보 상암사옥에서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지난 18일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중앙일보 상암사옥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정수경PD

지난 18일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중앙일보 상암사옥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정수경PD

장남이 1심 2년6월 형을 선고받았다. 항소할 건가.
1심 재판 직후 기자들이 묻길래 “재판부의 결정을 존중합니다”라고 얘기했다. 사실 내 마음은 달랐다. 판결에 감사했다. 아들 의사를 확인했기에 이젠 말씀드릴 수 있는데, 아들이 두 차례 자수하고, 가족이 두 번 자진 신고했다는 건 ‘스스로 치료할 수 없다’는 걸 인정하고 ‘국가가 치료해 줬으면 좋겠다’는 뜻이었다. 아들도 같은 생각이다. 1심 재판에서 검찰이 치료감호 청구하고 법원이 그걸 인용해 줬다. 검찰이 항소해 아쉽긴 하지만, 실형을 살게 됐고 충분한 치료 시간이 될 것 같아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항소는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아들 마약, 수년간 감춰가며 안 해본 게 없다. 하지만….”

남 전 지사는 “(2017년 첫 투약 이후) 수년간 (마약) 문제를 감추며 안 해본 게 없다”고 했다. “병원도 가고, 권위자도 만나보고, 속세와 단절된 산속 기도원도 가봤지만, (마약 중독) 치료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에 이어 올해 1월 남경필 장남은 두 차례 자수했지만 구속을 면했다. 그리고 본인 뜻으로 보호자 동의가 있어야만 퇴원이 가능한 병원에 자진 입원했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지금 할인 받고, 구독하기!
할인가로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