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웅 "수도권 위기론 실감...'李 방탄' 뗀 민주당은 장기적으로 호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수도권 위기론을 실감한다”며 “실제 위기인데도 불구하고 그 위기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을 핍박했다면 그건 해당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가 나오면, 수도권 위기론이 가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당의 중요한 지도부에서 물러나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당 요직에 계신 분들이 수도권 위기론이 가짜뉴스다, 누가 퍼뜨렸는지 잡아가겠다 이러고 있는데 저를 잡아가라”고 했다.

이어 ‘강서구청장 선거 결과에 따라 총선을 앞두고 비상대책위원회가 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렇다. (보궐선거에서) 우리가 우세하다고 주장하는 대표부를 갖고 만약에 그게 아니라고 드러나게 되면 전략적으로 우리는 총선에서 다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안철수·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당내 인재 부족 등을 지적하며 ‘수도권 위기론’을 거론했다. 안 의원은 지난달 말 국회의원 연찬회 중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이 여당이건 야당이건 다 같이 힘든 지역이지만, 특히 지금은 여당에 인재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당내 지도부는 물론 대통령실까지 진화에 나섰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같은 날 “꼭 위기라고 보지 않는다”며 “수도권은 언제든지 위기였다. 수없이 많은 선거를 치러봤지만, 국민이 결정하는 것인데 선거 결과가 실제와 다른 것들이 참 많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 여부를 두고 “구속이 되든 안 되든 민주당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호재라고 본다”며 “국민의힘이 그 모든 대야 투쟁에서 내세웠던 게 이재명 방탄인데 그게 사라지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으로 인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한심한 생각”이라며 “국민들이 봤을 때 국민의힘 하면 떠오르는 정책이 없는데 야당의 실수나 이재명만 갖고 어떻게 대처를 해 본다면 그게 과연 먹히겠냐”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