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 내리는 새벽 '딩동'…어르신 울컥하게 한 우유 배달원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덕수 국무총리가 비 내리는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을 위해 일일 우유 배달원이 됐다.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 총리가 이날 오전 6시쯤 서울 성동구 금호동 다세대 주택가를 찾아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직접 살피고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하 '우유안부 캠페인') 관계자 등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기일 보건복지부 1차관과 호용한 우유안부 캠페인 이사장이 함께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우유안부 캠페인'은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무상으로 우유를 배달하면서 안부를 확인하는 캠페인으로 민간기업과 일반 시민의 후원을 통해 이루어진다. 어르신들께 배달한 우유가 그대로 쌓여있을 경우, 혹시라도 어르신이 집안에 쓰러져 계시거나 고독사하셨을 상황에 대비해 지자체나 보호자에 연락하는 방식이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 총리는 금호동 지역 우유 배달원 김태용씨와 함께 배달 지역을 도보로 이동하면서 어르신 댁 대문 앞에 걸린 우유 주머니에 직접 우유를 넣었다. 그러면서 이전에 배달된 우유가 남아 있지는 않은지 꼼꼼하게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한 총리는 6·25 전쟁 때 이북에서 피난온 뒤 남편과 사별하고 홀몸이 된 86세 박인애씨 댁의 벨을 눌렀다. 박씨는 우유를 받으러 나왔다가 깜짝 놀라며 "우리 집에 총리님이 오셨다"고 눈물을 보이며 기뻐했다. 이에 한 총리는 "너무 곱고 정정하시다. 건강하게 사시라"고 덕담을 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목사인 호 이사장은 2003년 옥수중앙교회에서 독거 어르신 100가구에 우유배달을 시작했다가 2015년 사단법인을 설립해 본격 봉사 사업을 진행해 왔다고 한 총리에게 소개했다.

지난달 기준 3770가구에 우유가 배달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골드만삭스, 매일유업 등 20개 기업과 개인 2만6700여명이 후원 중이다.

호 이사장은 한 총리에게 "명절은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가장 외로워하시는 시기"라면서 "그런 심리적 요인 탓에 지난 설 연휴에도 다섯 분이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동행한 이 차관에게 "고독사는 큰 문제고 사회적으로 해결책을 계속 모색하고 있다"며 "이렇게 안부를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좀 더 예방적으로 고독함을 없앨 수 있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우유를 배달하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일일 배달원으로 참여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호 이사장이 "우유를 받는 분들 연세는 대부분 70세가 넘으셨다"고 소개하자 한 총리는 "70대는 제가 보기에 아주 연로하신 분들은 아니다. 정부가 좀 더 창의적인 방법으로 이분들을 바깥으로 나오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우유배달을 마친 후 호 이사장에 "민간기업과 일반 시민들이 힘을 모아, 기댈 곳 없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20년 가까이 묵묵히 챙겨오신데 정부를 대표해 감사드린다"며 "우유 한 갑에 담긴 우리 사회의 정(情)이 홀로 계신 어르신께 오롯이 전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차관에게 "우유안부 캠페인과 기존의 정부 노인 복지정책을 연계해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모여 운동도 하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이분들이 편찮으시거나 이사 가시면 곧바로 정부가 파악해 필요한 지원을 계속해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