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저러니까 진거다" 라켓 박살내고 악수 무시한 권순우에 경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테니스 권순우가 20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테니스 권순우가 20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26‧당진시청)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25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패배 후 라켓을 산산조각내고, 상대와의 악수도 거부한 한국의 테니스 선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권순우의 태도를 지적했다.

SCMP는 “권순우는 세계 랭킹이 500위 이상 차이 나는 상대 선수에게 패배했다는 사실이 확정된 후 라켓을 코트에 계속 강하게 내리쳐 부쉈다”며 “그는 이후에도 라켓으로 의자를 때리는 등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SCMP는 “상대 선수는 권순우와 악수를 하기 위해 다가갔지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상대 선수는 결국 관중에게만 인사를 해야 했다”고 했다.

세계 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테니스 남자 단식 부문 금메달을 노렸다. 그러나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카시디트 삼레즈(636위·태국)에게 1-2(3-6 7-5 4-6)로 패했다. 그는 지난 2월 어깨를 다친 뒤 8월 복귀했지만 고전을 면치 못했다. 복귀 후 6연패다.

이날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그는 2세트에서 가까스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3세트 시작 후 연달아 실점하며 경기를 내줬다.

권순우가 패배 이후 라켓을 휘두르는 모습은 중국의 소셜미디어(SNS)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빠르게 퍼져 600만회 이상 조회됐다. 웨이보 이용자들이 “(테니스) 선수는 라켓을 사랑해야 한다. 저러니까 지는 거다. 테니스를 존중하지 않는 저런 선수는 평생 출전을 금지해야 한다”는 등의 비판을 남겼다고 SCMP는 전했다.

남자 단식 16강 진출에 실패한 권순우는 홍성찬(26·세종시청)과 한 조를 이룬 남자 복식 경기만 남겨두게 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