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00만 달러 펀드 조성…SM과 결별한 이수만 LA 깜짝 근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 뉴스1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 뉴스1

지난 3월 SM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의 근황이 공개됐다.

25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수만은 오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서울 인터내셔널 파크(Seoul International Park)에서 열리는 나무 심기 행사에 참석한다.

이 행사는 로스앤젤레스 지역에 연 1000그루의 가로수를 심고 유지하는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다. 이수만은 현지 한인 비영리단체인 KYCC(Koreatown Youth & Community Center)와 함께 직접 가로수를 심는다.

이수만은 특히 분기별로 모인 기금에 동일한 금액을 자신이 기부하는 매칭 펀드 방식으로 총 100만 달러(약 13억3650만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그는 최대 50만 달러(약 6억6825만원)를 기부한다.

이수만은 이날 기자회견도 열고 K팝 스타 등 유명인이 지구 온난화를 막을 수 있는 탄소 중립 활동에 이바지해 팬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사회에 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만은 올해 보유하던 SM 주식 대부분을 하이브에 매각한 뒤 개인 회사 '블루밍 그레이스'(Blooming Grace)를 만들어 이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블루밍 그레이스는 문화를 매개로 한 ESG 사업을 비롯해 그가 SM에 몸담고 있을 때부터 강조한 '문화 기술'(Culture Technology·CT)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다.

이번 로스앤젤레스 나무 심기 프로젝트 역시 블루밍 그레이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회 공헌 활동 '댄싱 트리 포 카본 제로'(Dancing Tree for Carbon Zero)의 하나로 진행된다.

이수만은 과거 SM에 몸담은 시기부터 나무 심기 등 탄소 중립 실현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그는 지난 7월 홍수로 큰 피해를 본 몽골에 '재해 나무 심기 기부금' 1억원을 기부하는 등 ESG 관련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