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41세 여성 시신 물고 다녔다…美 충격 빠뜨린 4m 거대 악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악어가 발견된 운하. 사진 WFLA 캡처

악어가 발견된 운하. 사진 WFLA 캡처

미국 플로리다에서 몸길이 4m가 넘는 거대 악어가 사람의 시신 일부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돼 관계 당국에 의해 안락사 처리됐다.

24일 미 NBC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플로리다주 라르고시의 한 운하에서 사람의 사체를 입에 물고 있는 악어가 목격됐다.

목격자는 "운하에 악어가 떠 있었는데 무언가를 물고 있는 것 같아 자세히 살펴보니 사람의 몸으로 보였다"라며 "이에 휴대전화로 이 모습을 촬영해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관리위원회(FWCC)가 출동해 악어를 잡았다. 악어는 몸길이가 4.2m에 달하는 수컷이었다. 지역 경찰은 이 악어를 인도적인 방식으로 안락사 처리했다고 밝혔다.

악어가 물고 있던 시신은 41세 여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여성의 사망 원인과 악어가 어떻게 이 시신을 물게 됐던 것인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와 같은 소식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한 지역 주민은 지역방송에 "이 운하는 우리 아이들이 매일 산책하는 곳"이라며 "정말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