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에 빠진 개 구하고 꽃놀이?…"지각 있는 악어" 학자도 경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물에 빠진 강아지 뭍으로 밀어내는 인도의 늪악어 모습. 사진 학술지 '위기동물군 저널'(JTT)

물에 빠진 강아지 뭍으로 밀어내는 인도의 늪악어 모습. 사진 학술지 '위기동물군 저널'(JTT)

인도에서 악어 세 마리가 강에 빠진 강아지를 잡아먹는 대신 안전하게 뭍으로 밀어 올려주는 모습이 포착됐다. 과학자들은 이를 두고 악어에 다른 종의 감정을 공감하는 능력이 있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24일 학술지 '위기동물군 저널'(JTT)에 실린 인도 카르멜대 연구진 논문에 따르면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마하드 지역 사비드 강에 서식하는 일부 늪악어(mugger crocodile)가 물에 빠진 개를 발견했을 때 예상과 달리 온순한 반응을 보였다.

관찰 당시 강아지 한 마리가 들개 무리를 피해 달아나다 사비트리 강으로 뛰어들었는데, 근처에는 다 자란 늪악어 세 마리가 있었다.

악어들은 강아지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잡아먹지는 않았다. 오히려 주둥이로 강아지를 받친 뒤 들개떼로부터 떨어진 강둑으로 밀어 올려 탈출을 도왔다.

왜 이 악어들이 강아지를 잡아먹지 않았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연구진은 다른 종(種) 사이의 '감정적 공감'(emotional empathy)이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봤다.

연구진은 "악어들은 개를 쉽게 먹어 치울 수 있지만 공격하지 않고 둑으로 밀어내는 것을 선택했다"며 "이는 '기아욕구'(hunger drive)가 없었음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현상에 대해 "악어가 지각 있는 행동을 보인 것이자 이종 간의 '감정적 공감' 사례로 보인다"며 "악어 떼에 구조된 개라는 특이한 사례는 이타적 행동이라기보다는 공감에 가까워 보인다"고 했다.

연구진은 다만 다른 종의 감정을 경험하는 능력이 광범위하게 연구된 행동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마리골드 꽃 옆에 있는 인도의 늪악어. 사진 '위기동물군 저널'(JTT)

마리골드 꽃 옆에 있는 인도의 늪악어. 사진 '위기동물군 저널'(JTT)

늪악어들은 또 국화과에 속하는 꽃인 마리골드(천수국)를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골드꽃 주변에서 일광욕하는 모습을 자주 보이는가 하면 꽃에 몸을 대고 있었다.

연구진은 마리골드 꽃잎에 박테리아와 곰팡이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항균물질이 있다고 알려졌다면서 사비트리 강의 하수 오염을 고려하면 꽃과의 접촉이 악어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