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승리 뺏겼다" 대폭발…이례적 KBO 방문, 무슨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SG 랜더스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

SSG 랜더스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

SSG 랜더스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전날 경기 중에 일어난 판정에 항의하기 위해 22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이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을 방문했다. 구단주가 판정 문제로 KBO 사무국을 방문한 건 이례적이다.

KBO 관계자는 "정 부회장과 허구연 총재가 판정을 포함한 여러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며 "평소에도 정 부회장과 허 총재는 종종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SSG는 시즌 중반까지 정규리그 1위 경쟁을 벌이다가 최근 연패로 포스트시즌 진출 여부까지 불투명해졌다. 이 와중에 전날 열린 인천 LG 트윈스전에서 심판의 잘못된 판정 영향으로 1-2로 패했다.

8회 말 1사 만루에서 박성한의 직선타에 1루심인 우효동 심판위원이 인플레이 상황에서 경기가 중단되는 볼 데드를 선언한 것이다. 1루 주자 한유섬은 심판 판정만 보고 1루에 멈췄다가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 판정을 받았다.

KBO는 우효동 심판위원에게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정 부회장은 전날 경기가 끝난 뒤 인스타그램에 "승리를 빼꼈다(빼앗겼다). 할 말은 많지만 말 안 하겠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상 이런 판정이 없었으면 좋겠다. 배경에 대해서 주위에 말들이 많다. 신빙성 있다. 부디 사실이 아니길 빈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