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호선 상봉역서 "왜 어깨 부딪혀" 70대男 허벅지 흉기로 찔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로고. 연합뉴스

경찰 로고. 연합뉴스

서울지하철 7호선 상봉역에서 다툼이 벌어져 7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렸다. 경찰은 약 3시간 만에 남성을 찌르고 도주한 피의자를 검거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서울 중랑구 상봉동 역사 내에서 신원 불상의 젊은 남성이 지나가던 70대 남성의 허벅지를 흉기로 찔렀다. 피의자는 역 승강장에서 어깨가 부딪히면서 70대 남성과 다투게 됐고, 100m 가량 떨어진 계단까지 따라와 남성을 찌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교통공사는 “당시 사람이 많아 정확한 상황은 CCTV로도 확인이 어렵다”며 “승객 간 다툼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하철 역사 내 상점 주인 A씨는 “상황을 확인하지는 못했고, ‘으윽’하는 비명을 지르는 건 들었다”고 말했다. 흉기에 찔린 피해자는사건 직후 역무원으로부터 응급조치를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피해자는 다리를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책에 페이지를 표시하기 위한 포스트잇을 자를 용도로 소지하던 나이프로 허벅지를 찌른 후 도주한 피의자를 추적해 오후 6시 35분 경기도 구리시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검거한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