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총 준비해야지"…비명계 의원 14명 실명 깐 살인예고글 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후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살인 예고글이 게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 인터넷 커뮤니티에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네티즌이 민주당 소속 의원 14명의 실명을 거론하며 "라이플(소총)을 준비해야겠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 실명이 오른 민주당 의원 14명은 모두 비명계로 분류되는 이들이다.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0회 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총투표소 295표, 가 149표, 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됐다. 뉴스1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0회 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총투표소 295표, 가 149표, 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됐다. 뉴스1

신고를 접수한 의왕경찰서는 IP 주소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 대표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 네티즌이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뤄진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이는 의원들을 대상으로 협박 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글쓴이를 검거하는 대로 협박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