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포안 가결' 뒤 웃는 모습 포착?…고민정 "착오 없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은 21일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웃는 모습이 방송사 카메라에 잡혔다는 온라인 일각의 주장에 대해 "표결 이후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고 의원실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보도 영상은 본회의가 시작되기 전 입장하는 모습"이라며 "착오 없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 의원 측의 이 같은 해명은 이날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민주당 이탈표로 국회를 통과해 지지자들의 반발이 거세진 상황 속에 사실과 다른 주장을 빠르게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부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고민정 의원님은 웃을 상황인가요' '고민정 의원 현재 표정' 등의 제목으로 고 의원을 겨냥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이재명 체포안 가결'이라는 문구와 함께 고 의원이 웃고 있는 모습의 보도 영상 캡처가 소개됐다.

이에 일부 지지자들은 "이미 다 아는 노골적인 수박" 등 고 의원을 비판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수박'은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 성향 정치인'을 뜻하는 은어로 사용된다.

한편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49명, 반대 136명, 기권 6명, 무효 4명으로 통과시켰다.

국민의힘(110명), 여권 성향 무소속(2명), 정의당(6명), 한국의희망(1명), 시대전환(1명)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고 가정한다면 무효와 기권을 포함해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최소 39표 나왔다는 분석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