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이 女 26명 불법촬영…소개팅앱엔 버젓이 '경찰복 프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직 경찰관 A씨가 소개팅앱에서 사용했던 프로필. 사진 독자

전직 경찰관 A씨가 소개팅앱에서 사용했던 프로필. 사진 독자

소개팅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만난 여성 26명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김수정 판사는 2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상습 카메라 등 이용 촬영·반포 등) 및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4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5년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복지시설 취업제한도 함께 명령했다.

김 판사는 “불법 영상물 촬영이나 소지는 사회적 피해가 커서 엄정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피해자 얼굴도 명확하게 드러나 있고 촬영물이 유출될 경우 사생활 노출 위험도 크다”고 밝혔다.

이어 “현직 경찰관 신분을 악용해 피해 여성의 신뢰를 얻어 대담하게 범행한 것으로 보이고, 범행이 발각된 이후에도 증거인멸 교사로 나아간 점 보면 가벌성이 매우 크다”며 “피해자 중 일부는 아직도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며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소속이던 A씨는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소개팅 앱을 통해 만난 20~30대 여성 26명의 신체를 휴대전화 또는 보조배터리 형태의 촬영 기기로 28회에 걸쳐 상대방 동의 없이 상습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외 영상물 17건을 소지한 혐의도 있다. A씨는 사건 직후 파면됐다.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지난 4월 경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되자 불법 촬영물을 저장해놨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버리도록 당시 여자친구 B씨에게 부탁했던 사실도 드러났다. 재판부는 이날 증거인멸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B씨에 대해 징역 6월 및 집행유예 2년, 80시간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