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백종원 "결국 건물주들만 좋은 일"…예산시장 상가 사버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백종원 사진 MBC 캡처

백종원 사진 MBC 캡처

충남 예산시장을 전국에 알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시장 활성화로 인한 임대료 상승 우려로 일부 상가를 직접 매입했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다큐플러스-백종원 시장이 되다'에서 "제가 그동안 골목시장 등 여러 가지 프로그램에서 골목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 식당들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방송으로 노출하고 홍보했는데 결국은 건물주들 좋은 일을 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표는 "건물주들이 자꾸 임대료를 올려버린다"며 "예산시장은 처음 접근할 때부터 이를 염두에 두고 임대료 부분에 있어 혹시라도 생길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지자체와 서로 모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자체에서도 일부 지역의 상가를 매입하고, 저희도 일부러 상가를 매입했다"며 "물론 우리가 억지로 임대료를 못 올리게 할 수는 없는 것이지만 분위기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서 '저기는 얼만데' 이렇게 서로 억제가 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백 대표는 2018년부터 예산군과 예산형 구도심 지역 상생 협약을 맺고 구도심 상권 회복과 지방소멸 대응을 위해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예산시장 살리기 프로젝트'를 통해 재정비한 예산시장은 '백종원 효과'로 전국적인 명소로 떠올랐다. 올해 1월 9일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간 137만명이 예산시장을 찾았다.

백 대표는 "어린 시절 추억이 있던 곳인데 와서 보니까 다 임대, 임대가 붙어있어 깜짝 놀랐다"며 "지역이 이렇게 힘들어지는구나. 잘못하면 지역이 없어지겠구나"라는 위기감에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백 대표는 지난 3월 예산시장 인근 숙박업소 상인들이 활성화 특수를 노리고 가격 인상 움직임을 보이자 이런 현상이 지속하면 관광객 발길이 끊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