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 얼린 시속 101㎞ 커브…류현진, 480일 만에 퀄리티스타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480일 만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 아쉽게 패전 투수가 됐다. [AP=연합뉴스]

480일 만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 아쉽게 패전 투수가 됐다. [AP=연합뉴스]

“타자를 완전히 얼어붙게 했다.”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시즌 8번째 등판에서 패전투수가 됐지만, 미국 언론은 그의 전매특허나 다름없는 ‘느린 커브’에 또 한 번 후한 점수를 줬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경기에서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에 성공했다. 지난해 5월 21일 신시내티 레즈전(6이닝 무실점) 이후 480일 만의 퀄리티스타트다.

가장 큰 고비는 4회였다. 3회까지 볼넷 1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류현진은 4회 선두 타자 코리 시거에게 첫 안타를 내줬다. 이어 후속 타자 로비 그로스먼에게 몸쪽 컷패스트볼을 던졌다가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지난달 27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부터 4경기 연속 피홈런. 1사 후에는 다시 조나 하임을 중전 안타로 내보냈다. 세 타자가 공략한 공은 모두 초구였다.

초구를 노린 텍사스 타자들의 공략법에 허를 찔린 류현진은 금세 평정을 되찾았다. 계속된 1사 1루 너새니얼 로의 타석에서 시속 146㎞ 직구로 투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시속 101㎞짜리 느림보 커브를 던져 3구 만에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로는 완만한 속도로 날아오다 뚝 떨어지는 류현진의 커브에 배트를 내지 못하고 그대로 돌아섰다.

MLB닷컴은 경기 후 “류현진이 63마일짜리 공을 떨어뜨려서 타자를 완전히 얼려버렸다”고 썼다. 미국의 야구팬들은 “시속 146㎞ 다음에 101㎞의 공을 본다고 상상해보라” “정말 멋진 공이었다. 류현진은 투구 기술의 진정한 마스터다” “저렇게 제대로 회전하는 커브를 치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유일한 아쉬움은 류현진이 승리 대신 시즌 3패(3승)째를 당했다는 것이다. 토론토 타선은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한 점도 뽑지 못했고, 끝내 텍사스에 3-6으로 졌다. 이날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한 텍사스 선발 맥스 셔저는 6회 1사까지 3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역투하다 몸에 이상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셔저는 사이영상 3회 수상자이자 올 시즌 MLB 최고 연봉(4333만 달러) 투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