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앞 박지현 눈물은 공천용…그로테스크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단식 12일차를 맞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 마련된 단식농성장을 찾은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단식 12일차를 맞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 마련된 단식농성장을 찾은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찾아 눈물을 보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행동에 대해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공천 받으려고 그런 것 같다”는 해석을 내놨다.

진 교수는 12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그로테스크(괴기)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은 줄곧 이 대표를 비판하는 것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찾으려 했다면서 “그동안 박지현 그분의 스탠스(태도)라면 단식농성을 비판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지금까지의 박 전 위원장이었다면 ‘이게 무슨 당을 위한 거냐. DJ 단식이냐, YS 단식이냐, 그런 것도 아니지 않느냐. 요구가 뭐냐. 방탄용 단식인데 하지 말아라, 싸우려면 다른 방식으로 싸우라’고 얘기해야 할 사람이다”며 “눈물 흘리면서 ‘회복식을 제가 만들어드릴게요’ 이건 뻔한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1일 이 대표의 단식농성 천막을 찾아 울먹이며 “대표님, 제가 회복식 만들어드릴 테니까 단식 그만하시고 저랑 같이 싸워요, 이제 (단식을) 그만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비명계로 분류되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중간 단계 없이 갑자기 저렇게 급반전되니까,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초현실적이고 좀 그로테스크해 보였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박 전 비대위원장이 앞서 계양을 출마 문제, 당 대표 출마 등에 있어 대립각을 세워 왔던 상황이었던 점을 토대로 이러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박 전 비대위원장이 이런 모습을 왜 연출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면서도 “너무 처연했든지, 연민이 들었든지, 그랬을 것”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