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장 해임제청”…차기 사장엔 박민ㆍ이춘호ㆍ이강덕 등 하마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의철 KBS 사장. 연합뉴스

김의철 KBS 사장. 연합뉴스

KBS 이사회가 12일 임시이사회에서 김의철 사장 해임제청안을 의결했다. 지난달 30일 정기이사회에서 해임제청안을 안건으로 상정한 지 13일 만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재가하면 김 사장은 곧바로 해임된다.

김 사장 해임제청안은 서기석 이사장을 포함한 여권 인사 6명의 찬성으로 의결됐다. 이상요, 김찬태, 류일형, 정재권, 조숙현 등 야권 인사 5명은 김 사장 해임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표결 직전 퇴장했다. 앞서 KBS의 보수 성향 이사들은 해임제청안 발의 당시 ▶대규모 적자로 인한 경영 악화 ▶직원들의 퇴진 요구 누적 ▶불공정 편향 방송으로 인한 대국민 신뢰 추락 등을 김 사장 해임 사유로 꼽았다.

KBS 이사회는 이날 김 사장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지만, 김 사장은 지난 11일 소명서를 제출하고 이날 임시이사회엔 불참했다. 김 사장은 의결 직후 입장문을 통해 “수십 쪽에 이르는 소명서를 제출한 지 채 24시간이 지나지 않아 해임제청안이 의결됐다”며 “소명을 듣고 충분히 검토한다기보다는 시간을 정해 놓고 형식적인 요식행위를 거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지루한 법정 공방이 계속되겠지만 피하지 않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 재가를 거쳐 김 사장 해임이 확정되면 KBS 이사회는 사장 공모 절차 등을 거쳐 새 사장 추천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사장 공모에 통상적으로 한 달가량이 소요되는 걸 고려하면 10월 중 신임 KBS 사장 후보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사장 후보로는 박민 문화일보 논설위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KBS 내부 출신 인사로는 언론노조 위원장 출신인 이준안 전 해설국장을 비롯해 이춘호 해설위원, 이강덕 전 대외협력실장 등의 하마평이 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권의 총선용 방송 장악 의도가 드러났다”며 반발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수신료 분리징수부터 한상혁 방통위원장 해임, KBS 사장 해임까지 속도전이 따로 없다”며 “이렇게까지 무리하게 방송 장악을 추진하는 목적은 단 하나, 총선을 앞두고 하루빨리 방송과 언론을 정권의 나팔수로 만들려는 조바심”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의 입맛에 맞는 낙하산을 내리꽂고 나면 그다음 칼날은 KBS의 보도와 구성원을 향할 것”이라며 “윤석열 정권에 경고한다. 깡패들이 영업장 접수하듯 공영방송 사장 갈아치운다고 무능한 정권의 민낯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