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늦더위 지나면?…월동준비 앞당긴 편의점, 핫팩 팔기 시작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편의점 CU가 사회복지법인인 연탄은행과 협업해 내놓은 핫팩 제품. 사진 CU

편의점 CU가 사회복지법인인 연탄은행과 협업해 내놓은 핫팩 제품. 사진 CU

늦더위가 계속되고 있지만 편의점 업계는 일찌감치 월동 준비에 들어갔다.

편의점 CU는 예년보다 두 달가량 앞당겨 핫팩 판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CU가 초가을부터 핫팩 판매에 들어가는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가을이 짧아지고 기온 변화가 빨라지는 점을 고려해 상품 운용을 앞당긴 것이다. 이달부터 일교차가 커지고 캠핑·낚시 등 외부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점도 고려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핫팩은 사회복지법인 연탄은행과 협업한 제품이다. 일부 제품은 연탄 나눔 행사에 기부할 예정이다.

CU에 따르면 핫팩 연도별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은 2019년 7.1%, 2020년 2.1%, 2021년 16.7%, 지난해 23.4% 등으로 코로나19로 잠시 주춤했다가 엔데믹 이후 야외 활동 인구가 늘면서 두 자릿수로 늘고 있다. 전민준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MD는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방한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핫팩 출시를 예년 보다 서둘러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편의점 CU가 사회복지법인인 연탄은행과 협업해 내놓은 핫팩 제품. 사진 CU

편의점 CU가 사회복지법인인 연탄은행과 협업해 내놓은 핫팩 제품. 사진 CU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