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해보고 싶어서" 버스 기다리던 여성에 전기충격기 찌른 4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양산경찰서 전경. 사진 JTBC 캡처

양산경찰서 전경. 사진 JTBC 캡처

경남 양산에서 모르는 여성을 상대로 전기충격기를 찌르는 등 이상동기 범죄를 저지른 40대가 구속됐다.

양산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40대 A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시 30분쯤 양산시 상북면 한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50대 B씨 목을 전기충격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당시 버스정류장에는 B씨 외에 여러 명의 승객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갑작스러운 충격에 B씨는 목 부위가 발갛게 달아오르는 상처를 입었다.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에서 A씨를 붙잡았다. 당시 당구공과 스타킹이 든 가방을 가지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지난달 말 호신용으로 전기충격기를 구입했으며, 범행 동기에 대해선 "한번 사용해보고 싶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