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브루나이 왕자와 찰칵…尹부부, 인니 전통의상 입고 갈라 만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일(현지시간)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 내외가 주최한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측에서 제공한 전통의상인 바틱을 입은 윤 대통령 부부는 조코위 대통령 부부 안내를 받아 만찬장에 입장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오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오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오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오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이날 만찬은 자카르타 소재 도심 공원인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에서 2시간가량 야외 행사로 진행됐다. 만찬엔 아세안 9개 회원국 정상들과 각국 아세안 대화 상대국 및 초청국 정상, 국제기구 수장들이 참석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아세안 관련 6개의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분주한 하루였다”며 “만찬에서만큼은 각국 정상들이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겔로라 봉 카르노 경기장 인근 공원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서 브루나이 압둘 마틴 왕자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겔로라 봉 카르노 경기장 인근 공원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서 브루나이 압둘 마틴 왕자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참석자들은 이후 아세안 각 국가와 동티모르의 전통춤과 음악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팝송 등으로 꾸며진 공연을 관람하며 인도네시아 각지 식재료로 구성된 만찬을 즐겼다. 대다수 인구가 무슬림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의 특성상 주류는 제공되지 않았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인도네시아 하원의장과 브루나이 왕자 등 아세안 국가의 주요 인사와 같은 테이블에 자리해 환담을 했다. 그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아세안과의 교류·소통 의지를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