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a16z가 700억 꽂았다, 33세 한국인 ‘블록체인 혁신’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이승윤(左), 제이슨 자오(右)

이승윤(左), 제이슨 자오(右)

33세 한국인 창업가의 블록체인 구상에 구글 딥마인드·아마존 출신이 모였고, 아직 수면 아래의 회사에 700억원이 꽂혔다. 실리콘밸리 유명 벤처투자사인 안드리센 호로위츠(a16z)가 투자를 주도했고, 삼성·해시드 외에 방시혁 하이브 의장, 데이비드 본더만 TPG캐피털 의장도 개인적으로 투자했다. 스타트업 ‘스토리 프로토콜’(Story Protocol) 얘기다. 스토리 프로토콜은 블록체인으로 콘텐트 지식재산권(IP) 시장을 혁신하겠다며 미국에서 설립됐다.

6일 스토리 프로토콜은 a16z 등으로부터 5400만 달러(약 71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a16z는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어비앤비 등에 초기 투자해 성공을 거둔 벤처캐피탈(VC)로 유명하다. 이번 투자에는 블록체인 기업 엔데버와 해시드, 삼성전자의 VC 자회사인 삼성넥스트, 싱가포르 투자사 인시그니아벤처파트너스, 패리스 힐튼의 11:11미디어 등이 참여했다.

이 회사는 2016년 영미권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를 창업했던 이승윤(33) 대표가 세웠다. 스토리 프로토콜은 ‘스토리 저작권’의 새로운 관리·활용·보상 규칙을 블록체인 기술로 재정의하겠다는 회사다. 현재의 IP 제도는 영화·드라마·웹툰 같은 개별 창작물의 IP를 통째로 관리할 수는 있으나, 그 근간이 되는 ‘스토리’의 복잡성은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인터넷에서 팬픽·팬아트·리믹스 같은 2차 창작물이 확산하지만, 1·2차 창작자들이 그 보상을 제대로 거두기 어려운 구조를 블록체인으로 혁신하겠다는 구상이다.

회사는 “스토리를 캐릭터·관계·스토리라인 등으로 레고처럼 쪼개 그 저작권을 블록체인 시스템에 등록하고, 팬이나 2차 창작자들이 이에 기반한 속편이나 새로운 스토리를 자신의 IP로 추가 등록할 수 있으며, 이를 새로운 상업적 창작물로 만들면 수익 배분도 가능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승윤 대표는 “생성 AI로 창작 활동이 더 풍부해지고 있는 지금, 블록체인 기술로 IP 출처를 투명하게 추적하고 공정하게 수익을 배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콘텐트 팬덤을 IP 사업에 활용하고 싶은 엔터테인먼트 및 게임 업계도 이 모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앨런 라우 왓패드 창업자, 김창원 타파스 창업자, 정경인 블랙레이블(YG엔터테인먼트 관계사) 대표 등이 개인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제이슨 자오 스토리 프로토콜 공동창업자는 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스토리 프로토콜을 통해 팬들에게 IP 개발에 참여할 실질적인 인센티브를 준다면, 콘텐트 확장 효과는 놀랍도록 커질 것”이라며 “개발자, 기업, 개인들이 테스트할 수 있는 공개 버전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