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은 6월 모평과 비슷…최상위권 변별력 확보가 관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6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대구여자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문제를 풀고 있다. 이번 시험은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다. [뉴시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6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대구여자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문제를 풀고 있다. 이번 시험은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다. [뉴시스]

6일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인 9월 모의평가가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은 출제되지 않았지만 ‘쉬운 시험’은 아니었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다만 수학은 킬러문항이 사라지면서 최상위권 변별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이날 전국 2139개 고교 및 485개 지정 학원에서 실시된 9월 모의평가는 정부의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적용된 첫 시험으로 어떤 문제가 출제될지 관심을 모았다.

앞서 6월 모의평가 이후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내려지면서 9월 모의평가는 올해 출제 경향을 확인할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 시험이 됐다. 출제 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킬러문항은 배제했고, 공교육 과정에서 다루는 내용만으로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고 밝혔다.

국어는 킬러문항 없이 변별력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EBS 현장교사단은 이번 시험에 대해 6월 모의평가보다 어렵고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최서희 중동고 교사는 “주어진 정보의 양에 비해 과한 추론을 요구하는 등의 킬러문항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교사들은 킬러문항은 없었지만 초정밀 저울과 압전효과를 다룬 11번 문항, 신분제도를 다룬 16번 문항 등을 어려운 문항으로 꼽았다.

입시업계도 비슷한 분석을 내놨다. 종로학원은 “6월에 비해 고난도 킬러문항은 배제됐다. 선택지 등에서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했다. 메가스터디는 “사실상 독서의 모든 지문이 EBS와 간접적으로 연계됐다고 볼 수 있다”며 “6번과 11번은 수험생들의 이해력과 사고력을 변별력 있게 측정한 문항”이라고 평가했다.

수학은 지난해 수능, 올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학의 변별력에 대해서는 교사들과 입시업계 반응이 엇갈린다. 심주석 교사는 “상위권을 변별하기 위한 문항은 지난 수능과 비교해 적어지거나 많아지지 않았다”며 “킬러문항이 없다고 쉬운 문항이나 중난도 문항이 많아지지 않았고, 기존의 문항 분포가 유지되고 있다”고 했다. 종로학원은 “고난도 문제가 6월에 비해 매우 쉽게 출제돼 최상위권 변별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며 “만점자와 동점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일부 계산과정이 복잡한 문제가 있어 중상위권 변별력은 유지할 것으로 봤다. 영어는 킬러문항은 없었지만 쉬운 시험은 아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교사들은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려웠다고 봤다. EBS 현장교사단 수험생에게 “흔들리지 말고 기출 문제를 위주로 학습하라”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