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 국방장관 "北과 연합훈련 논의…이웃인데 왜 안되겠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7월 27일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기념일) 70주년 행사 참석차 방북한 러시아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군사대표단을 위해 연회를 마련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7월 27일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기념일) 70주년 행사 참석차 방북한 러시아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군사대표단을 위해 연회를 마련했다. 연합뉴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은 북한과 연합훈련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러시아 타스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도 쇼이구 장관이 러시아와 북한의 연합훈련 가능성에 대해 “왜 안 되겠는가. 우리는 이웃”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국가정보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쇼이구 장관은 지난 7월 북한을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하면서 북중러(북한·중국·러시아) 연합훈련을 공식 제의한 것으로 파악한다고 밝혔다.

쇼이구 장관은 북한이 ‘전승절’로 부르는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 70주년을 맞아 7월 25∼27일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