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범인 말고 20살 혜빈이 기억해달라" 분당 흉기난동 유족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3일 경기도 분당 서현역 일대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으로 차에 치여 치료를 받다 28일 세상을 떠난 고(故) 김혜빈 씨. 사진 이기인 경기도의원 페이스북

지난 3일 경기도 분당 서현역 일대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으로 차에 치여 치료를 받다 28일 세상을 떠난 고(故) 김혜빈 씨. 사진 이기인 경기도의원 페이스북

‘분당 서현역 흉기난동’ 사건으로 2번째 사망한 피해자 김혜빈(20)씨 유족이 고인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를 기억해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경기도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유족 동의를 얻어 지난 28일 숨진 김씨 실명과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고비가 있을 때마다 좋은 어른들이 있어 준 것이 감사하다. 나도 누군가에게 그런 좋은 어른이 되고 싶어서 열심히 살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는 김씨의 과거 소셜미디어(SNS) 글을 인용했다. 김씨 SNS는 현재 비공개 전환된 상태다.

그러면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던 미대생 혜빈이는 부모님께 손 벌리지 않으려 미술학원 아르바이트를 했던 성실한 학생이었고, 본인이 의지했던 사람들처럼 누군가에게 의지가 될 수 있는 ‘좋은 어른’이 되길 바랐던 바른 학생이었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유가족들은 더 이상 혜빈이가 익명으로 알려지길 원하지 않는다”며 “가해자보다 피해자가 더 기억되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들어 이렇게 혜빈이의 빈소에서 직접 알린다”고 설명했다.

서현역 사건으로 숨진 고(故) 이희남 씨의 유족도 지난 12일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가 주목받는 현실을 납득할 수 없다’면서 고인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씨에 이어 김혜빈 씨도 치료를 받다 숨지면서 이 사건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가해자 최원종(22)은 지난 3일 오후 5시 59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인분당선 서현역 AK플라자 일대에서 자신이 몰던 차량으로 인도에 있던 보행자들을 덮친 뒤, 백화점 안으로 들어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1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최원종은 살인 및 살인미수, 살인예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