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검찰 ‘강제 입맙춤’ 축구협회장 예비조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에르모소를 안는 루비알레스 회장(오른쪽). AFP=연합뉴스

에르모소를 안는 루비알레스 회장(오른쪽). AFP=연합뉴스

여자 축구 선수에게 기습 입맞춤 한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축구협회장에 대한 검찰 조사가 시작됐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최고 형사 법원의 검찰은 이날 루비알레스의 행동이 성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예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성명에서 “국립법원의 검사가 성범죄에 해당할 수 있는 이번 사안의 사실관계들을 조사하기 위해 예비 조사를 개시했다”며 강제 입맞춤을 당한 헤니페르 에르모소 선수에게 소송을 제기할 기회를 제공할 것임을 시사했다.

루비알레스 스페인축구협회장은 지난 20일 스페인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2023 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시상식에서 대표팀 에르모소의 얼굴을 붙잡고 키스했다.

하지만 에르모소가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밝혔고, 에르모소가 속한 노동조합인 풋프로 역시 회장의 입맞춤이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에르모소의 동의를 받은 행동이었다며 사과했지만, 오히려 여론은 더욱 악화했다. 이에 국제축구연맹(FIFA)도 26일 루비알레스 회장에게 ‘90일 직무 정지’를 내리며 추가 조사에 들어갔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에르모소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사퇴 대신 법적조치로 맞섰다.

루비알레스 회장의 모친인 앙헬레스 베하르는 이날 아들의 무고함을 주장하며 한 교회 안에서 단식 투쟁에 나섰다.

루비알레스 회장의 사촌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은 불공평해 보인다. 그는 이미 비난받았고, 그 가족은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에르모소가 진실을 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