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일본, 달 착륙 재도전…내일 오전 H2A 로켓 발사 예정

중앙일보

입력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소형 달 탐사기 '슬림'(SLIM)을 탑재한 로켓을 다음 달 26일 오전 9시 34분께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고 지난 7월11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6월 4일 공개된 슬림의 모습. 연합뉴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소형 달 탐사기 '슬림'(SLIM)을 탑재한 로켓을 다음 달 26일 오전 9시 34분께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고 지난 7월11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6월 4일 공개된 슬림의 모습. 연합뉴스

일본이 28일 달 착륙에 재도전한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28일 오전 9시 26분께 규슈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H2A 로켓 47호기를 발사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 로켓에는 소형 달 탐사선 ‘슬림’(SLIM)과 천문위성 ‘구리즘’(XRISM)이 실린다. 슬림은 내년 1∼2월에 달에 착륙할 예정이다.

JAXA는 애초 5월에 H2A 47호기를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3월 H2A를 대체할 신형 로켓인 H3 1호기의 발사가 실패하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JAXA는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 아르테미스Ⅰ 미션의 우주발사시스템(SLS) 로켓에 초소형 탐사기 ‘오모테나시’를 실어 보냈으나 통신 두절로 달 착륙에 실패했다.

이어 일본 벤처 우주기업 ‘아이스페이스’(ispace)가 개발한 달 착륙선도 올해 4월 달 표면에 추락했다.

인도 무인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가 지난 22일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달 남극 착륙에 성공하면서 세계적으로 달 착륙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우주 강국인 미국과 중국도 달 탐사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달 탐사 선도국인 미국의 항공우주국(NASA)은 내년 달 궤도 유인비행, 2025년 인류 최초 여성과 유색인종 달 착륙을 거쳐 궁극적으로는 달에 심우주 유인탐사를 위한 전진기지를 건설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중국은 내년에 ‘창어6호’를 발사해 세계 최초로 달 뒷면 샘플을 채취하고, 2026년에는 달 남극에 탐사선을 보낼 계획이다.

2030년께는 중국인의 첫 번째 달 착륙을 실현하고 연구기지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