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檢, 한국증권금융 압수수색…'키움 김익래' 시세조종 의혹 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부(부장 단성한)가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 등의 주가조작 의혹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25일 파악됐다. 지난 23일 검찰이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을 압수수색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증권금융은 김 전 회장이 다우데이타 등 그룹 계열사의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곳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김 대표 등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자녀들이 내야 할 증여세 대납 등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주식담보대출을 받은 뒤, 보유 주식의 주가가 내려갈 경우 한국증권금융이 반대매매에 나설 것을 우려해 꾸준히 주가를 관리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 주가를 관리하는 과정에서 서로 짜고 매도·매수해 인위적으로 거래량을 부풀리는 통정매매 등 불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검찰은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등의 혐의 유무를 따져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검찰이 압수수색한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의 모습. 뉴스1

검찰은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등의 혐의 유무를 따져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검찰이 압수수색한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의 모습. 뉴스1

 검찰은 앞서 지난달 28일엔 김 전 회장과 아들 김동준 키움인베스트먼트 대표, 그룹 전략경영실 임직원의 주거지·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전 회장 측이 경영권 승계를 준비하면서 그룹 임직원을 동원해 주가를 관리하면서 미공개 내부정보 등을 이용했다는 정황이 당시 강제수사 배경으로 작용했다.

검찰이 주가 관리에 동원된 것으로 의심하는 그룹 전략경영실에 파견돼 일하던 키움증권 직원도 일부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 검찰은 김 전 회장 등이 주가 관리에 활용할 목적으로 키움증권의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지난 5월 4일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에서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지난 5월 4일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에서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회장은 지난 4월 주가폭락 2거래일 전 다우데이타 140만주를 블록딜(시간외매매) 방식으로 처분해 현금 약 605억원을 확보했다. 논란이 일자 김 전 회장 측은 “2021년 자녀들에게 주식을 증여하면서 발생한 증여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일부 지분을 매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보유 주식을 대량 매도한 게 단순히 현금을 확보하려는 목적 외에 다우데이타 주가가 하락하면 자연스레 김동준 대표 등이 내야할 증여세 총액이 감소하는 효과를 노린 게 아닌지도 의심하고 있다. 다만, 김 전 회장은 지난 5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주식 매각 대금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라덕연 R투자자문사 대표 등 주가조작 세력과 공모하거나 최소한 연관됐을 가능성은 사실상 검토하지 않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법조계 인사는 “라 대표 측이 주가조작 또는 매도시점에 대한 정보를 김 전 회장에게 제공했다고 하더라도, 다우키움그룹 내부정보로 보기가 모호해 법리적으로도 미공개중요정보이용 행위로 처벌할 방법이 마땅찮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 측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도 어떠한 불법 행위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