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교 50주년' 한·인도, 尹정부 들어 첫 국가안보실 전략대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과 인도는 23일 양국 수교 5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제4차 국가안보실 전략대화를 개최했다.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개최된 회의에는 안보실 김태효 1차장과 비크람 미스리 인도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양국 안보실 전략대화는 이번이 네 번째로 윤석열 정부 출범 후에는 처음 열렸다.

김태효(왼쪽 줄 앞에서 네번째)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비크람 미스리(오른쪽 줄 앞에서 네번째) ) 인도 국가안보 부보좌관과 제4차 한-인도 국가안보실 전략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태효(왼쪽 줄 앞에서 네번째)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비크람 미스리(오른쪽 줄 앞에서 네번째) ) 인도 국가안보 부보좌관과 제4차 한-인도 국가안보실 전략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양국은 지난 5월 일본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한·인도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상기하며 양국 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 강화에 공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또 G20(20국)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긴밀한 고위급 교류를 지속해 한·인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선 한반도, 남아시아 등 인도·태평양 지역 정세도 논의됐다. 양국은 북한의 전례 없는 도발이 한반도뿐 아니라 지역,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이 긴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사이버 안보 분야에서도 공조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양국은 K-9 자주포(인도명 '바지라')로 대표되는 방위산업과 전기차 등 첨단 제조업에서 한국 기업의 투자 지속 확대를 평가하며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공급망 협력의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IT, 우주, 원자력, 바이오 등 핵심기술 분야에서도 공동 연구와 협력을 지속 확대한다는 데에도 공감했다.

김 차장은 특히 인도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들에 대한 통관절차 간소화 등 인도 측의 지속적인 지원을 당부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